자라 블라우스, 원피스, 바지등등 / 에뛰드 글로우온 팝니다.

1. 자라 꽃무늬 캉캉프릴 원피스

구매가격 5만9천원으로 기억해요.

강남역 자라매장에 디피된게 너무 예뻐서 평소 안입는스타일임에도 바로 구매했던 원피스인데

짧은치마를 잘 안입는 저에게는 너무..짧아서, 딱 한번 입고 판매합니다.

가격 : 32,000원 => 완료




2. 자라 자수 핫팬츠

이것도 구매가격 5-6만원 정도로 기억해요. 제기준 핫팬츠치고 비쌌거든요... :)

제 바지사이즈는 원래 자라 xs인데, 이건 xs이 품절이라 고민하다가 너무 예뻐서.. 좀 큰데도 s로 구매했습니다.

그런데 저한테는 허리도 크고 펑퍼짐해보여서, 이것도 여행에서 한번 입고 못입었네요.. ㅜㅜ

저는 평소 26정도 입고, 이건 28-9 입으시는분들께 딱 예쁠 것 같아요.

가격 : 32,000원

뒷모습은 이렇습니다 :)


3. 자라 자수 블라우스

이건 다른거랑 같이 구매한거라 기억은 안나는데, 아마 5만9천원이었던것같아요.

옷을 갈아입을 일이 있어 급하게 샀었는데, 잘 안어울려서 손이 안가네요. 이건 세네번쯤 입은것같아요!

좋아하는스타일이라 고민하다가 내놓아봅니다 ㅠ,ㅠ

가격 : 32,000원


4. 자라 회색 정장 원피스

구매가격은 기억이 안나네요..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던걸로 기억해요.

이런디자인 하나쯤 가지고있는게 좋을 것 같아 충동구매했는데 정말 단한번도 안입었네요..ㅋ

평소 정장스타일 즐겨입으시는분이 가져가시면 좋을것같아요 :)

원단도 톡톡하니 좋아서 오래입으실수있을꺼예요.

가격 : 36,000원


5. 자라 망사 블라우스

구매가격 3-4만원으로 기억해요.

보자마자 너무 예뻐서 어디 파티갈때(ㅋㅋㅋㅋㅋㅋㅋ...) 입으면 좋겠다! 싶어서 샀는데..

네 파티 한번도 안갔고요.. 한번도 못입었습니다 ^,^

ㅠㅠ

정말 예쁜데.. 회사에 입고가기도 힘든 디자인이라 입을일이 없네요.

가격 : 23,000원 => 완료




6. 자라 맥시드레스

여신드레스ㅎㅎ라고 친구들이 말해준 맥시드레스입니다. 구입가격은 기억이 안나네요 ㅠㅠ

다음주 여행짐으로 챙기려고 입어보니, 이때보다 살이 많이 빠져서 지금 입으면 너무 펑퍼짐해 판매해요.

저땐 55후반-66사이즈 입었을때구요, 사진 핏 참고하시면 될듯해요.

옷이 본가에 있어서 현재사진은 토요일에나 올릴수있을것같아요..물론 발송도 토요일에 가능합니다 ㅠ,ㅠ..

가격 : 40,000원 -> 완료






7. 에뛰드하우스 글로우온 (하이드로?)

이건 웹상에서 좋다고 하도 소문이 자자해서 구매해봤는데, 전 원래 피부결은 좋은편이라

별다른 효과를 못봤네요. 잘맞는분이 구매해가셨으면 좋겠어요:)

배송비 생각하면 이것만사시는것보다 옷이랑 같이사시는분이 가져가시는게 좋을듯하네요!

요건 사진은 없는데, 딱 두번 펌핑해서 사용했구요, 원하시면 사진도 보내드리겠습니다.

가격 : 5,000원 => 완료



- - - - 


비댓주시면 연락처 알려드리겠습니다 :)

배송료는 개수 상관업이 +3,500원 입니다.











2017 스페인 2017 여행


2017 첫 (지구반대편)여행

여행 내내 괴롭히던 감기몸살덕분에 집생각이 간절했지만,

지나고보면 모두 되돌아가고싶은 기억이 된다.

그래도,

여행하던 중 오늘이 제일 행복해- 라는 엄마의 말 한마디에

나에게도 가장 행복한 날로 기억되는 시체스에서의 하루.



눈길이 닿는 어디에나 있는 예쁜 타일들.





이발소며 정육점은 또 왜 이리 아름다운지 :)

다녀오자마자 엄마는 언니들에게 말한다. 열심히 영어공부해서 스페인 시체스 가서 살라고..

엄마, 영어 말고 스페인어를 배워야할껄..?




도착하자마자 폭풍같이 몰아치는 일더미에 내가 꿈을 꿨었나 싶지만,

스페인산 감기몸살이 지독하게도 떨어지지 않는걸 보면 다녀왔던건 맞나보다.




100% 솔직한 감정을 표현한다는 것.


지나간 그사람에게는 100% 솔직하게, 내 사랑을 가감없이 표현했었다.. 마음껏 사랑했다는 표현이 적합하겠다.

후회없는 경험은 없다 늘 생각하지만, 지난 그 사랑만큼은 후회없이 사랑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이젠 다른 누군가를 만나게 된다면 그때처럼 솔직하고 후회없이 사랑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내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는게 이리도 힘든 일이라니.


어쩌면 내 솔직한 마음이 어떤건지 나조차도 잘 모르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

그사람과 앞으로 어쩌고 싶은걸까.

좋아하긴 하는걸까.




내맘조차 확신할 수 없는 나라는 사람이

지난 그사람에게 100% 확신을 갖고 사랑했었다 생각하면

그런 경험, 그런 사랑 다시 할 수 있을까.. 싶기도 하다.



사라진 이글루스 적당한 삶



5년쯤 전 분명히 이글루스를 개설했던 기억이 나는데.. 아무리 찾아도 나오지 않는다.

그래서 새로운 이글루스 개설. 나의 대나무숲이 되어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