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곡동 스시카와-점심 스시 오마카세 맛있는것들





월급쟁이에겐 너무 비싼 스시오마카세.

자주 오는 동네에 있어서 한번 와보고싶었는데, 회식장소를 고르라는 말에 잽싸게 예약.

총 세번 방문했는데, 이 사진들은 크리스마스 근처에 방문한 두번째인것 같다.




10월엔 없던 크리스마스장식.





첫번째, 두번째, 세번째 방문 모두 셰프님이 달랐는데

세번째 방문에선 벳타라즈께를 내주지 않으셔서 따로 청했더니

원래 안나온다고. 응? 지난 두번 다 먹었는데요....

지난번엔 주셨었다했더니 그제서야 아 벳타라즈케요~ 하며 꺼내준다.

묘하게 기분상한다.

이날은 두번재 방문이었고, 청하니 바로 꺼내주셨던.





미소, 샐러드, 차완무시



맛있는 벳타라즈케.

오후반차인 동행분은 히레사케도 한잔 하셨다. 





찍을땐 몰랐는데 다들 초점이..

한두점 빼고 모두 찍어온것 같다. 오도로가 가장 맛있었고, 전갱이도 맛있었는데

위 사진에 전갱이가 있는지 없는지 스알못은 잘 모르겠...

세번의 방문에서 모두 장어가 가장 아쉬웠다.

3년전인가, 분당 스시고산에서 첫 스시오마카세를 접했는데

그때 장어를 정말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1년 후 재방문했을때 전체적으로 맛이 너무 변해서 더이상 가지 않는다는 슬픈 이야기)

첫 오마카세라 그랬던걸수도 있지만.. 아무튼 정말 맛나게 먹은 기억이 나서 스시카와의 장어는 더욱 아쉽.

아 물론 내라 스알못이고 미식가가 아닌 보통의 입맛이라 그럴수도.. :)

그래도 점심 45,000원이라는 비교적 저렴한(그렇다고합니다) 가격대로

특히 내돈이 아닌 남의돈으로 오면 더욱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는 곳.


살짝 기분상한 (위에 쓴)일도 있었지만, 난 소심한 호갱이니까 종종 방문할듯 하다.







망원동 도마뱀식당 맛있는것들






핏제리아 이고에 가려다가- 동행자가 전날 피자를 먹었다하여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도마뱀식당으로.

하와이안 쉬림프 커리?와 역시 하와이 음식이라고 써있던것같은.. 이름은 기억 안나는 참치덮밥.

간장과 달걀노른자 기타등등을 참치에 버무린듯한 맛. 밥은 맨밥.






언제부턴가 이런 다국적/퓨전 가정식을 파는 식당에는 잘 가지 않게 됐는데,

웬만하면 누구나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친근한 맛이고

그걸 다시 말하면 이정도는 내가 집에서도 해먹을 수 있겠다 싶은 맛이기 때문이랄까..

요리 이름에서 기대할 수 있는 딱 그맛- 무난하고 친근하다.










beats x 블루투스 이어폰 팝니다.





beats x 블루투스 이어폰 무광골드컬러입니다.

애플 공홈에서 아이패드 구매하고 받았는데 전 이미 블투 이어폰이 있어서 판매합니다.

정가 179,000 -> 120,000 입니다.

010 9105 3333 문자주세요.





조선호텔 추석패키지 이그제큐티브라운지 맛있는것들





황금연휴였던 이번 추석, 비행기를 타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러


친구와 함께 예약한 명동 웨스틴조선호텔 추석패키지.


하지만 아쉬움을 달랠 수 없었다고 한다.. ㅠㅠ




호텔은 쉬러가는거라지만 난 먹으러가기 때문에 이그제큐티브 라운지는 무조건 포함.






사진 중간중간 글쓰는법을 모르겠네....


기대하고 들어갔는데, 휑해도 너무 휑한 저 플레이트들..

보통 애프터눈티타임에는 칵테일아워나 조식처럼 음식회전이 빠르지 않긴 하지만,

좀 너무했다.

음식 채워졌을때 재빨리 담아오는 눈치게임 -_-


그나마 끝날때쯤에는 좀 회전이 빨라졌지만,

다른테이블에서는 너무하다고 항의하기도..


그와중에 커피는 맛있어서 라떼와 카푸치노 한잔씩 완샷했다.


브리치즈와 견과류를 올린 브루스게타는 맛이 괜찮았고,

망고무스케익도 쏘쏘. 위에 시나몬 크림 올린걸 보니 단호박이었나... ^^;





골드키위 신선도가 최상은 아니었는데,

옆테이블에서 그걸로 항의를.. 신선도가 별로였어도 당도는 높아서 맛있게 먹고있는 아무거나 잘 먹는 우리는 뻘쭘. 


그래도 결코 저렴한 값이 아닌데, 그리고 종류도 많지 않은데

더 신선한 과일을 내줘야 하는건 맞다고 생각. (소심)




호텔 라운지에서 먹은 마카롱치고 맛있는걸 못봤다.

물론 그래도 다 먹었다. ㅋㅋ


칵테일아워를 위해 배를 아끼자고 해놓고 거하게 식사하심.


어딜가나 애프터눈티는 쏘쏘인것같다. 올초 롯데호텔에서도 같은기분을 느꼈던 기억이.

















플레이팅-인도식 시금치 새우커리, 몽골리안 비프 맛있는것들


또 시켰다. 플레이팅!

인도식 시금치 새우 커리와 몽골리안 비프.








회사동료가 극찬했던 커리.

팀장님이 드시는걸 한입 먹어봤던 몽골리안비프.



커리는 일단.. 양이 많고 새우가 실하다.

인도식 커리 느낌이냐 물어본다면 그건 아니고.. 인도와 한국 그리고 일본 사이의 어딘가.

괜찮지만 평범해서 재구매의사는 없다.




몽골리안비프는 역시나 괜찮다.

야채가 풍성해서 좋고- 내가 좋아하는 죽순과 구운 파가 맛있다.

밥 양도 섭섭지않아 든든 :)

요건 가끔 생각날듯하다.














1 2